스타트업 얼라이언스가 12월 1일부터 2일까지 타이완(台灣) 타이베이(台北) 시에서 열렸던 아시아비트 2014(Asia Beat 2014)에 참여했습니다. 아시아비트는 아시아 5개국의 스타트업과 투자자들을 위한 행사로 컨퍼런스, 패널 토론, 스타트업 경쟁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습니다. 스타트업 얼라이언스는 아시아비트의 스폰서로서 한국 스타트업 10곳이 아시아비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항공료와 숙박비를 지원했습니다. 그리고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의 부스를 열어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ASIA BEAT2014 포토]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아시아에 알리다 ‘스타트업얼라이언스’(플래텀)

 

아시아비트에는 브릿지모바일, 스타일쉐어, 500비디오스, 엔씽(n.thing), 말랑스튜디오, 원데이원송, 스파코사(SPACOSA), 아이엠컴퍼니, JJS미디어, 컨시더씨(ConsiderC) 등 총 10개 한국 스타트업이 참여했습니다.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한국 연사들도 많이 참가했습니다.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임정욱 센터장을 포함하여 소프트뱅크벤처스의 강동석 부사장, 캠프모바일 박종만 대표, VCNC 이건우 Value Innovator 등이 메인 컨퍼런스에서 한국 스타트업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아시아 스타트업과 투자자에게 한국 시장을 소개하는 ‘한국 시장 진출 전략 세션(Korea Market Entry Session)’과 아시아 지역 벤처 투자자들이 모이는 ‘벤처콘 타이완 2014(VentureCon Taiwan 2014)’에서도 한국 연사들이 활약했습니다.

박종만 캠프모바일 공동대표 “국내 스타트업들, 대만을 주목해야”(동아일보)

 

둘째 날에는 아시아비트에 참가한 스타트업 중 선발된 10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는 스타트업 경쟁이 열렸습니다. 선발된 10개 스타트업 중 중 5개 팀이 한국 스타트업이어서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의 뜨거움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경쟁 결과, 1위는 타이완의 페이스북 게시글 검색 서비스 스타트업인 QSearch가 차지했고, 2위는 팬들이 스타의 콘서트를 열 수 있는 플랫폼 MyMusicTaste를 내놓은 한국 스타트업 JJS미디어(JJS Media)가 차지했습니다. JJS미디어에게는 부상으로 타이완 현지 협업공간 3개월 사용권이 주어졌습니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Asus, Star Rocket, Cheetah Mobile, Garage+

이틀 동안의 아시아비트 행사가 끝난 후 타이완의 IT 기업을 탐방했습니다. 메인보드로 시작하여 노트북과 태블릿까지 제조하는 Asus(“에이수스”로 읽어 달라고 합니다)를 시작으로, Foxconn이 운영하는 하드웨어 인큐베이터 Star Rocket, 뉴욕증권거래소에도 상장한 모바일 앱 스타트업 치타 모바일(Cheetah Mobile), 인큐베이터이자 협업 공간을 제공하는 거라지+(Garage+) 등을 돌아봤습니다. 하드웨어 제조의 강자인 타이완은 최근 하드웨어의 성장동력이 떨어지자 소프트웨어 개발이나 스타트업을 통한 혁신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그래서 타이완 스타트업 생태계는 한국만큼이나 뜨거워 보였습니다.

스타트업 얼라이언스는 이번 아시아비트에 참여해 일본 외의 아시아 지역에 한국 스타트업과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알렸습니다. 내년에도 국외 이벤트를 개최하거나 참가하여 한국 스타트업을 전 세계에 알릴 것입니다. 한국 스타트업이 세계에서 성과를 거두고 외국 스타트업이 한국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스타트업 얼라이언스는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