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타트업얼라이언스 17.11.1
06159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423 현대타워 7층 701호
Tel. 070-4659-4804 / Fax 02-3452-9114 / Email: slee@startupall.kr

 

 

 

 

 

스타트업얼라이언스, 플래텀과 ‘제2회 중국의 한국인’ 성공적으로 마무리

– 중국 시장 진출 꿈꾸는 이들의 인적 네트워크로 발돋움

 

 

 

 

중국 시장 진출을 꿈꾸는 기업과 예비 창업자의 고민을 중국에 대한 이해로 풀어가는 ‘제2회 중국의 한국인’이 10월 31일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해 시작해 2회 째를 맞은 본 행사는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장 채선주 네이버 부사장, 센터장 임정욱, http://startupall.kr)와 플래텀(대표 조상래, http://platum.kr)이 공동 주최했다. 올해 콘퍼런스에는 중국 현지에서 활약하는 창업가와 투자자, 중국 기업 재직자들이 연사로 나섰으며, 약 300여 명의 청중이 참석해 중국 시장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드러냈다.

첫 번째 세션인 <중국 기업 그리고 중국 사람> 에서는 이민기 알리바바 매니저, 이종숙 치후360 디렉터, 범유명 징동 매니저가 한국인이 겪은 중국의 기업 문화, 중국인이 겪은 한국의 기업 문화를 소개하며 양국을 비교했다. 이어 오방혁 플래텀 디렉터가 세 연사와 함께 ‘중국 기업 그리고 중국 사람’ 를 주제로 패널토크를 진행했다.

해당 토크에서는 최근 중국에의 취업 혹은 사업 기회를 찾는 청중들의 기업 문화에 대한 질문이 많았다. 이종숙 치후360 디렉터는 “현실적으로 한국인을 고용하려는 중국 기업은 한국과의 사업 기회를 찾는 기업뿐이라는 점이 한국인들에겐 한계일 수도 있다”며 “아직까지는 중국에서만 사업하는 기업은 한국인을 잘 찾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 디렉터는 “한국을 넘어서 중국 기업에 취직하기 위해서는 중국어 이외에 자신만의 경력을 가지고 문을 두드려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오후 세션은 <중국의 혁신, 중국의 미래>을 주제로 권혁태 NP Partners 디렉터, 이지인 레전드 캐피탈 연구원, 한승희 PwC 전무가 중국 시장과 스타트업 진출 가능성, 투자 트렌드를 공유했다. 세 연사와 유재석 원아시아 에디터가 함께한 ‘중국의 혁신, 중국의 미래’ 패널토크에서는 중국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들의 구체적인 질문들이 이어졌다.

화두는 최근 콰이(kuai:동영상 더빙 어플리케이션) 등 중국발 서비스 유행의 향방과 트렌드 예측이었다. 권혁태 디렉터는 “과거에는 중국 내에서 해결할 문제가 많아서 많은 중국 스타트업들이 중국 시장에만 집중했다면, 지금은 중국에서 시작하는 많은 스타트업들이 글로벌 서비스를 염두에 두고 시작한다”라며 “이런 트렌드는 가속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한 한국 스타트업이 중국 투자자 입장에서 얼마나 매력적이냐는 질문에 한승희 PwC 전무는 “투자자 입장에서 매력을 가늠하는 요소는 브랜드 가치와 기술력, 시장 크기와 자본력이다”라며 “한국은 시장이 작고 자본력이 아쉬운 만큼 기업들이 기술력과 고유 브랜드 가치로 승부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특히 “최근 AI와 핀테크가 화두인 만큼 이 두 가지의 기술을 특유의 콘텐츠 노하우로 중국 시장에서 확장할 수 있다면 좋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 세션인 <한국인의 대륙 도전기>에는 김영호 말랑 CEO, 우경식 easi6 CEO, 정현우 tataUFO CEO가 중국에서의 창업 경험과 도전, 실패기를 공유해 많은 관심을 끌었다.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의 진행으로 이어진 패널토크에서 예비창업자들은 세 대표에게 중국에서 좋은 파트너를 찾는 방법, 중국에서 창업할 때 가장 중요한 점 등을 물었다.

세 대표는 “중국뿐만 아니라 어느 나라에서든 창업은 어렵다”라고 입을 모았다. 우경식 대표는 “다만 중국은 시장 자체가 너무 크고 글로벌 레벨인 만큼 여기서 한 번 성공하면 이미 글로벌 레벨에 도달할 수 있다는 것이 한국 시장과의 차이점”이라며 “중국에서의 리턴에 대한 기대값이 커 이곳의 도전이 의미있다”라고 했다.

정현우 대표는 “중국에서의 창업이 더 힘들지는 않지만 창업해 성공한 사람을 영웅으로 만들고 자연스럽게 창업을 우대하는 분위기를 만든다는 점에서는 중국이 훨씬 창업친화적이다”라며 “성공하는 스타트업이 많이 나오려면 우리나라도 성공한 창업가들을 우대하고 그들을 보며 꿈 꾸게 해주는 게 좋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임정욱 센터장은 “한국과 중국과의 관계가 해빙 국면을 맞이한 만큼 중국 시장 진출을 노리는 많은 스타트업에 새로운 기회가 열릴 수도 있다”라며 “이 시점에 열린 ‘중국의 한국인’ 콘퍼런스가 많은 스타트업과 예비 창업가들은 물론 중국 기업 취업을 꿈꾸는 이들에게 새로운 지적, 인적 네트워크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조상래 플래텀 대표는 “국내 스타트업을 중화권과 아시아 시장에 소개하면서 좀 더 많은 기업과 예비 창업가들이 실질적인 고민을 해결할 장을 마련하고 싶었다”라며 “2회째 맞은 ‘중국의 한국인’ 콘퍼런스가 중국 시장을 두드리고 싶은 이들에게 도움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10월 31일(화),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열린 ‘제2회 중국의 한국인’ 현장 

 

 

 

 

‘제2회 중국의 한국인’ <한국인의 대륙도전기> 세션 패널토크 현장.
왼쪽부터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김영호 말랑 CEO, 우경식 easi6 CEO, 정현우 tataUFO CEO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장 채선주 네이버 부사장, 센터장 임정욱, http://startupall.kr)는 국내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며,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당시 미래창조과학부)와 인터넷 선도기업, 투자기관, 창업보육기관, 관련 협회와 미디어 등 총 50여 개의 단체가 함께 만든 민관 협력 네트워크다.


※ 문의
–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이승아 매니저(Tel: 070-4659-4804, slee@startupall.kr

 

 

 

플래텀

플래텀(대표 조상래, http://platum.kr)은 ‘스타트업 스토리 플랫폼(Startup’s Story Platform)’을 모토로 하는 스타트업 전문 미디어이자 아시아와 대한민국 스타트업의 가교 역할을 하는 중화권 전문 네트워커다. 국내 스타트업을 중화권과 아시아 시장에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 문의
– 플래텀 한승희 매니저(Tel: 070-4038-4676, shhan@platum.kr

 

 

 

 

This email was sent to *|EMAIL|*

why did I get this?    unsubscribe from this list    update subscription preferences

*|LIST:ADDRESSLINE|*